[첫인상 특강] 좋아하면 판단할 필요가 없다.


스님이 싫으면 그 적삼도 싫다.


"나는 약간의 반란은 좋은 일이며
자연계에서의 폭풍처럼 정치계에서도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한다"



심리학자 로지는 두 집단의 대학생들에게 위와 같은 말을 들려주고 이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었다. 한 집단에게는 이 말이 미국의 제 3대 대통령인 토머스 제퍼슨이 한 말이라고 알려주었다. 그리고 다른 집단에게는 러시아 공산주의 혁명가인 레닌의 말이라고 설명했다. 똑같은 내용을 들었지만 두 집단의 반응은 완전히 달랐다.


첫 번째 집단의 학생들은 거의 모두 이 말에 찬성했다. 그러나 두 번째 집단의 학생들은 거의 모두 반대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 똑같은 말이라도 말하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평가되기 때문이다.

토머스 제퍼슨에 대한 긍정적 감정은 그가 한 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게 했다. 반면 레닌에 대한 부정적 감정은 그 메시지까지 부정적으로 평가하게 만들었다. 위에서 볼 수 있듯 사람이 싫으면 그와 관련된 모든 것이 싫어진다. 반대로 어떤 사람이 좋으면 그 사람이 하는 일은 모두 그럴듯 하게 느껴진다.

심리학에서는 이처럼 어떤 대상에 대한 감정이 그와 관련된 다른 것에까지 옮겨가는 현상을 '감정전이' 라고 한다.


모든 선택 뒤에는 끌림이 있으리니..

사람들은 누구나 끌리는 사람을 선택합니다. 당연한 이야기겠죠 ^^ 끌리지 않는 사람은 내치며, 내가 좋은 사람만 받아들입니다. 선택에 미치는 끌림의 영향력을 제대로 파악하는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든 유리한 입장에 서게 됩니다.

모든 선택 뒤에는 반드시 그에 대한 끌림이 있기 때문이죠. 우리는 다른 사람의 의견에 반대할 때 이런저런 합리적 근거를 끌어대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 그런 근거들은 자신의 감정을 정당화 하는것에 불과하겠지요.

위의 내용에서 볼 수 있듯이 사람이 상대에게 가지는 감정은 참 중요한것 같습니다. 상사나 고객, 또는 부하를 대할때 어떤 편견이나 안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역시 나도 막 대하거나, 멀리하게 됩니다.

결국은 그런 인상에서 누군가를 변화시키고 싶다면 내 논리를 펼것이 아니라 그에 앞서서 그의 감성, 즉 나를 좋아하게 만들면 됩니다. 성인이나, 아이들, 남녀노소 구별 없이 좋아하면 판단할 필요가 없이 나를 믿어주기 때문이죠.


Posted by ISNetwork